제목: 사 제


등록일: 2005-06-04 11:36h:1157
사진가: 사슴



aldus251.jpg (199.9 KB)

내가 바라는 것은
그리스도를 알고
그리스도와 고난을 같이 나누고
그리스도와 같이 죽는 것입니다.
[ 필립 3,10 ]


사제는 하느님의 연인이요, 인간들의 연인이다.
온전한 거룩함이신 분과 마주하여 걷는 그는 거룩한 사람이다.

사제는 모든 것을 이해하며
모든 것을 용서하고
모든 것을 감싸 안는다.

사제의 마음은 그리스도의 성심처럼
사랑의 창으로 찔려 있다.

사제의 마음은 그리스도의 성심처럼
온 세상을 향해 열려 있다.

사제의 마음은 연민의 그릇이요, 사랑의 성작이며
인간적인 사랑과 신적인 사랑이 만나는 자리이다.

사제는 또 하나의 그리스도가 되는 것이 목적인 사람이요
섬기는 삶을 사는 자이다.

사제는 그도 또한 높이 들어 올려져
모든 것을 그리스도께로 이끌어 들이기 위하여
십자가에 못 박힌 자이다.

사제는 하느님과 사랑에 빠진 자이다.

사제는 인간에게 주어진 하느님의 선물이요
하느님께 드리는 인간의 선물이다.

사제는 육이 되신 말씀의 상징
하느님 정의의 칼날이며
하느님 자비의 손길이고
하느님 사랑의 반영이다.

이 세상에서 사제보다 위대한 것은
오직 하느님 외에는 아무 것도 없다.  

- 캐나다 마돈나 하우스의 캐서린 도허티 여사가 쓴 詩 -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목록보기  
정렬방법: 등록순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로그인 회원가입] 
나를 받아주십시오
간구
좋은 날
내 마음을 두드리는 바람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미로..
사 제
비가 전하는 말
조건 없는 사랑
김치
무늬 연습
카 드
 1   2   3   4   5   6   7   8   9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