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아픈마음..


등록일: 2003-07-31 00:27h:1372
사진가: 사슴



85.jpg (6.3 KB)



나의 반듯함을 매우 좋아하여
언제나 살갑게 나를 챙겨주고
사랑하던 사람이 오늘 나에게

'당신의 규격봉투같은 그 성격이
나의 가슴을 죄입니다'
라고 하였다.

잠시 아픈 마음을 누루고
생각하다.

많은 세월을
내면의 절제를 위해
사용한 나의 초록빛
지우개를 던져야 하나?

2003. 7. 30


-답글달기  -수정하기     -목록보기  
정렬방법: 등록순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로그인 회원가입] 
미로 같은 내 마음..

하루를 시작하면서..

무 無

가끔은..

숨겨진 생각..

아픈마음..

마음에 나타나는 ..

님 만나러 가는 날..

그리움..

넉넉한 마음에..

오늘도 기쁘게

심 心

1   2   3   4   5   6   7   8   9   10  .. 36   [다음 10개]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Style